News >

패션&뷰티

2017-09-27 Wed

뉴 시즌 스타일 퍼레이드

 

 

 

s/s 시즌의 잔해가 남은 듯한 가벼운 소재의 의상과 화사한 플라워 프린팅.
중성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메탈 소재와 계절을 허무는 란제리 룩 등 f/w 런웨이에서 찾은 가을 트렌드 룩.
Editor Kim Ji Hee  Photographer Chun Ho

 

 

 

 

여성의 은밀한 매력을 담은 란제리 룩
f/w 시즌에도 란제리 룩 트렌드는 여전히 이어진다. 계절의 경계를 허무는 얇은 소재와 화려한 디자인의 캐미솔과 슬립, 슬립 드레스 등 f/w시즌 룩에 매치할 다양한 란제리 디자인이 컬렉션을 통해 소개되고 있는 것. f/w 시즌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시스루 룩이나 몸매의 굴곡을 여지없이 보여주는 슬립 드레스가 부담일 테지만 과감함을 더하면 여름철 노출보다 더욱 매혹적이고 섹시하다. 날씨가 선선한 가을엔 슬립 드레스 안에 셔츠를 매치하고 두꺼운 아우터를 택했으면 이너로 시스루 타입의 블라우스를 매치하거나 스킨이 드러나도록 깊이 파인 슬립으로 답답함을 덜어내는 것이 좋다. 란제리 룩에 대한 시선이 관대해졌다 해도 속옷을 그대로 착용하고 나온 듯한 느낌 보다는 일상적인 아이템과의 적절한 매치로 은밀한 매력을 드러내는 것이 더욱 섹시하다는 것을 명심할 것.

 

 

 

 

적막한 가을을 밝히는 페미닌 무드
페미닌 무드를 극대화한 디테일이 눈에 띈다. s/s 시즌의 여파가 그대로 남아 있는 듯한 하늘거리는 소재와 러플, 셔링, 플리츠 등의 디테일이 의상 곳곳에 녹아 가을의 계절감을 잊은 듯 화사한 느낌을 뽐내고 있는 것. 이런 트렌드를 대표하는 랑방 컬렉션에서는 레이스와 시스루, 실크 등의 드레스를 선보였는데, 의상 분위기와는 반대되는 블랙 앵클부츠와 과감한 망사 스타킹을 매치해 페미닌한 무드에 반전의 매력을 더했다. 중국 브랜드 후이샨 장은 어깨를 강조하는 퍼프소매와 셔링이 들어간 로맨틱 드레스로 여성미를 뽐냈고, 소매가 강조된 공주풍의 원피스에는 쇼트한 기장이 더해져 소녀처럼 사랑스러운 모습을 자아냈다. 하지만 일상에서라면 여성스러움이 전체적으로 강조된 의상보다는 작은 디테일부터 시도해 보는 것이 좋다. 평범한 티셔츠에 레이스로 이루어진 캐미솔을 레이어드 한다거나 캐주얼한 티셔츠와 시어한 드레스의 매치, 혹은 옷장에 하나쯤 있을 법한 모던한 재킷에 리본이 덧대어진 실크 벨트를 두르는 등 새로운 아이템 없이도 페미닌 무드를 표현할 수 있다.

 

 

 

 

매혹적인 여성성을 표출하는 플라워 모티브
많은 디자이너가 f/w시즌 트렌드 패턴으로 플라워를 선택했다. 크고 작은 플라워를 다양한 프린팅으로 활용해 여성이 가장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워 보일 수 있는 룩을 런웨이를 통해 소개한 것. 그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건 장미의 활약이다. 늦봄부터 초여름에 피는 장미가 f/w시즌 런웨이를 통해 당당한 자태로 다시 개화 했다. 매혹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컬러를 지닌 레드 장미부터 한없이 여리고 감성적인 모습의 핑크 로즈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의상 위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컬렉션 전체를 플라워로 풀어낸 루이사베카리아는 다채로운 플라워의 매력을 그대로 보여줬다. 가을날의 정원을 옮겨 놓은 듯 메마른 꽃잎부터 활짝 피어난 생기 있는 플라워 패턴까지 모두 담아낸 것. 하늘하늘한 시스루 원단에 입체감 있게 덧대어진 플라워 자수는 강렬한 색감과 함께 고혹적인 자태를 드러냈고, 크기가 다른 플라워 프린팅을 안감과 겉감에 레이어드한 시스루 드레스는 여성의 페미닌한 무드를 극대화하는 표본이 되었다.

 

 

 

 

빛나도록 눈부신 메탈릭 무드의 당찬 매력
올 한해 메탈의 매력이 손길을 뻗치지 않은 곳이 없다. 시머 메이크업, 미러 네일 등 뷰티시장에도 반짝이는 것들에 대한 여성의 욕망이 닿았으니, 그 여세가 f/w 시즌 패션에까지 이어졌다. 나엔캄 컬렉션에서는 주얼리를 온몸에 휘감은 듯 반짝이는 메탈릭 드레스로 여성의 글래머러스한 매력을 드레시하게 풀어냈으며, 아쉬시에서는 스팽글이 가득 더해진 무지개 색상 의상으로 발랄하면서도 개성 있는 매력을 선보였다. 메탈릭 컬러나 소재의 의상은 차갑고 화려한 이미지가 강해 일상적인 패션에 녹여내기란 쉽지 않지만 적절히 매치하면 아이템 하나만으로도 세련되고 당당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굵은 짜임의 루즈핏 니트가 있다면 메탈릭한 질감의 가죽 팬츠를 매치한다거나 모던한 디자인의 롱코트 안에 실버나 골드 컬러의 슬립을 이너로 활용해 보는 것. 이처럼 작은 포인트를 하나로도 메탈의 매력을 충분히 발산할 수 있다. 단 드레시한 의상이 필요한 주요 모임이 아니라면 반짝이는 의상을 위아래로 매치하는 것은 금물.

 

댓글

(0)

RANKING PIA
{GROUP_m_weekly}은 존재하지 않는 그룹디자인 입니다.